바로가기 메뉴
주요메뉴 바로가기
본문 바로가기
하단메뉴 바로가기

보도자료

한국고용정보원의 보도자료입니다

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첨부내용 상세정보 입니다.
제목 충남지역 인력실태조사 결과
작성자 전략마케팅팀
등록일 2017-12-20
조회 422
첨부

한국고용정보원(원장 이재흥)20178~9월 충남지역 주요 제조업체 1,369곳을 대상으로 인력현황과 사내 복지제도 활용 정도 등을 조사한 <충청남도 제조업 사업체 인력실태조사> 결과를 발표했다.


조사 결과에 따르면, 응답 업체 1,369개 가운데, 생산기능인력이 적정 수준에 비해 부족하다는 업체가 14.9%였으며, 사무관리인력이 부족하다는 업체는 3.1%로 충남지역 제조업체들이 생산기능인력과 사무관리인력의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- "인력이 부족하다"고 응답한 사업체에 이유를 물었더니, "지역 내 청장년 인력이 부족해서"라는 답변이 29.8%로 가장 높았고,

 - 일이 힘들어서 지원자가 없다”(18.5%), “임금수준이 높지 않아 지원자가 없다”(17.6%), 지원자는 있으나 숙련이나 기술을 가진 인력이 없다”(15.1%)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.


출산, 육아 및 돌봄 관련 지원제도를 활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대부분의 사업체에서 제도 자체가 없거나 제도는 있으나 해당자가 없어 사용한 사람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.

- 특히  5인 미만 사업체의 경우 제도 자체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, 남성 육아휴직 제도가 없는 사업체가 88.4%, 여성 육아휴직 제도가 없는 사업체가 87.6%로 높았다.

*자세한 내용은 첨부된 보도자료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.

이전글, 다음글 등의 정보가 있습니다.
이전글 고용정보원, 미래직업 체험 VR부스 운영
다음글 2017 청년고용정책 인지조사 결과 발표
  • 담당자 : 이윤경
  • 전략기획팀